ID PWD
최신 게임뉴스
오픈/클로즈 베타뉴스
게임업계 핫이슈
겜툰 FOCUS
게임 특집
인터뷰/업체탐방
게임 만평
게임 포토뉴스
 
겜툰FOCUS/겜툰특집 HOME > 게임특집>
 
제   목 : 모바일 보드게임 간접충전 허용, 향후 전망은?
작성자 : 등록일 : 2014-11-06 오후 5:13:01


정부가 사행화를 우려해 만든 웹보드게임 규제, 즉 온라인 고스톱 포커류(이하 고포류) 규제로 인해 게임사들이 모바일 보드게임으로 눈길을 돌린 가운데, 공식적으로 모바일 고포류 게임에 걸려 있던 빗장이 풀려 주목을 받고 있다.

31일 게임물관리위원회(위원장 설기환, 이하 게임위)는 게임법 시행령 준수범위 내에서 모바일에서도 PC와 동일하게 게임머니의 간접충전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이용자는 1명당 30만원 구매한도 내에서 자유롭게 PC 및 모바일 플랫폼을 선택해 결제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에 따라 온라인 고포류 매출로 인해 타격을 받았던 다수의 웹보드 게임 매출 게임사들은 새로운 수익군을 물색할 수 있게 됐다.

특히 그 동안 적지 않은 투자로 모바일 웹보드 게임에 대한 수익 모델을 고안해 왔던 NHN엔터테인먼트, 네오위즈게임즈 등의 게임사들도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지난 2011년 정부는 사행성이 심할 수 있으며 연령별 등급을 정확히 할 수 없다는 이유로 인해 모바일 웹보드게임에 한해 유료 아이템 판매를 금지했다. 그러나 2011년 정부가 모바일 웹보드게임이 사행화가 될 수 있다는 의견과 함께 유료 모바일 웹보드게임에 대한 아이템 판매를 금지했다는 점과 문체부와 게임물관리위원회는 심의기준을 통해 모바일 웹보드게임은 이용자가 게임머니 구입할 수 없고, PC 버전과 계정을 연동할 수 없다고 규정지어 과잉규제 논란을 불러 왔다.

이에 업계는 모바일 웹보드게임에 대한 규제 완화를 요구해 왔다. 결국 이런 논의의 내용은 지난 9월 18일 오후 개최된 게임물관리위 등급분류 회의에서 '모바일 웹보드게임 심의 기준 변경안'에 담겨져 보고안건으로 상정되기도 했다.

더욱이 게임위는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모바일 게임이 급증하는 등 게임 시장 변화에 대응한 등급분류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관계자 및 학계, 업계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 모바일보드게임 정책협의체'를 수차례 운영해 등급분류기준 개선안을 논의, 개선안을 의결하기도 해 향후 정국을 주목시킨 바 있다.

△ 모바일 고포류 게임에 걸려 있던 규제가 풀리면서 업계는 환영의 뜻을 나타내고 있다.


결국 게임위는 이런 일련의 결과로 이용자가 1명당 30만원 구매한도 내에서 자유롭게 PC 및 모바일 플랫폼을 선택해 결제할 수 있도록 모바일 게임 웹보드 게임에 걸려 있던 빗장을 푸는 것으로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게임위 관계자는 "게임위가 과거 규제기관이라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소통서비스기관으로서의 위상을 재정립하기 위해 게임시장의 흐름과 동떨어진 등급분류 기준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라고 말하며 "일각의 규제완화로 인한 사행화 우려에 대해서는 사후관리를 강화해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게임위의 이 같은 결정에 결과만을 기다리고 있던 게임업체들은 환영의 뜻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웹보드 게임의 매출 하락으로 적지 않은 타격을 받은 NHN엔터테인먼트와 네오위즈게임즈는 모바일 고포류 게임 모델로 새로운 수익을 내겠다는 방침이다.

툭히 30만 원 한도는 그대로지만 온라인이 아닌 모바일 고포류 게임만 즐기는 이용자도 상당수인 만큼 적지 않은 수준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잇다.

벌써부터 게임위의 발표 뒤 NHN엔터테인먼트와 네오위즈게임즈 등 관련 게임업체들의 주식이 요동치고 있는 상황. NHN엔터테인먼트 측은 "결제가 되지 않았던 상황에서 허용이 된 것만으로도 게임 업계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며 "결제 한도나 다른 규제들은 남아있고, 늦은 감이 있지만 지금이라도 허용이 되서 반기는 입장이다"라고 밝혔다.

△ 업계는 자체적인 자율규제를 통해 다시금 사행화에 대한 이슈가 나오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업계는 한편으로는 게임위와 빗장을 푼만큼 지속적인 관리와 감시감독으로 사행화가 가속화 되지 않도록 컨트롤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업계의 요구 등으로 인해 이를 허용했지만 제대로 된 사후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또 다시 업계 전체가 사행화에 발목을 잡힐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업계 일각에서는 기능적 문제로 고심을 하고 있는 게임위에만 이를 일임하기보다는 자율적 규제를 통해 사행화를 방지하는 것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업계 전문가는 “사행화 문제로 인해 발목을 잡았던 웹보드 게임에 대한 규제가 실시됐지만 가장 좋은 것은 강제적 규제보다 업계의 자율적인 컨트롤”이라며 “사후관리를 할 수 있는 게임위가 기능적으로 문제가 있는 만큼 업계 자체적인 양심적 운영이 중요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덧글쓰기
 
2188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제목 내용
탐구생활 172화- 지스타 이후, 신작 동향 체크!  (0)  2014-12-01
검은사막2, 오픈베타 임박……유저 반응은?  (0)  2014-12-01
앙코르 8화- 60분으로 보는 '지스타' 최고의 게임  (0)  2014-11-29
COC 만큼 거대한 녀석 ‘도탑전기’ 국내서비스  (0)  2014-11-28
COC 턱밑 추격 ‘영웅 for kakao’……매출 1위 달성하나?  (0)  2014-11-26
2014 지스타 4일, 남긴 것은  (0)  2014-11-24
탐구생활 171화- 이곳은 꼭 가야만 한다  (0)  2014-11-20
킹닷컴, 국내 저작권 침해 소송 시작……애니팡2도?  (0)  2014-11-19
탐구생활 170화- 어떻게 되고 있으려나  (0)  2014-11-13
1조 불법거래 적발, IMI-아이템베이 사법처리……업계 ‘분통’  (0)  2014-11-11
NHN엔터-게임위 갈등 심화……업계 ‘분통’  (0)  2014-11-07
    모바일 보드게임 간접충전 허용, 향후 전망은?  (0)  2014-11-06
[이전]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다음]
 
     
개인정보취급방침 | 약관안내 | 겜툰소개 | 사업제휴 | 청소년 보호 정책 | 저작권법 안내 | 저작권 침해사례 [신고/문의]
인천 사무실: 인천시 부평구 굴포로 158 502동 1802호 / TEL: 032-328-7660 / FAX: 032-328-7637
서울 사무실: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33길 48, 1104호(대륭포스트타워7차) / TEL: 02-6964-7660 / FAX: 0505-328-7637
제호: 겜툰  등록번호 : 인천광역시 아01025  등록일자 : 2009년 9월15일  발행인·편집인 : 송경민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요원
CopyrightⓒGAMTOON. All Rights Reserved.
d